960

[SC热人 – 获得好评如潮oheunryeol“连胜”在空气中新发动机⊄飘来 – COM韩国 – 体育>体育摄影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귀여워 죽겠어요.\” 박기원 대한항공 점보스 감독은 신인 리베로 오은렬을 떠올리면 흐뭇하기만 하다. 대한항공은…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귀여워 죽겠어요.\” 박기원 대한항공 점보스 감독은 신인 리베로 오은렬을 떠올리면 흐뭇하기만 하다. 대한항공은 19일 한국전력을 셧아웃 승리로 제압하며, 8연승을 달렸다. 아직 1경기를 덜 치른 우리카드 위비와 끝까지 1위 경쟁을 펼친다. 최근 대한항공의 기세는 무섭다. 모든 게 척척 맞아 떨어지고 있다. 걱정이었던 리베로 포지션에서도 물음표를 지웠다. 당찬 신인 오은렬이 주전 리베로 정성민의 빈자리를 메웠기 때문이다. 정성민은 지난해 12월 허리 통증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사실상 시즌 아웃이었다. 위기가 찾아왔지만, 오은렬이 안정된 리시브로 눈도장을 찍었다. 오은렬은 올 시즌 리시브 효율 41.48%로 리그 8위에 올라 있다. 리베로 중에선 여오현(현대캐피탈·49.28%), 정민수(KB손해보험·45.57%)에 이어 3위. 박 감독은 19일 한국전력전을 앞두고 \”감독 입장에선 굉장히 귀엽다. 최부식 코치가 집중적으로 훈련을 시키고 있다. 연습량이 정말 많은데도 힘들다는 소리를 안 한다. 열정적으로 하고 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8연승을 달린 이날 경기에서도 오은렬은 리시브 효율 72.22%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5라운드를 전승으로 마쳤고, 박 감독은 라운드 MVP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오은렬이다. 원래 이런 얘기를 잘 안 하지만, 신인 치고 당차지 않나. 주전 리베로를 찾은 것 같다. 리베로는 로테이션보다 한 명을 주전으로 쓰는 게 좋다. 신인 치고는 기복 없이 무난하게 리시브를 잘해주고 있다. 마치 신인왕 얘기를 하는 것 같다\”며 미소지었다. 선배 정지석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감이 엄청 좋다. 모든 면에서 신인 선수가 이 정도까지 하기는 어렵다. V리그는 범실이 많지만, 서브가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오)은렬이가 리시브를 잘해주고 있는 걸 보면 신인이 맞나라는 생각이 든다. 개선해야 할 부분도 있지만, 좋아질 것이라 본다. 리베로는 걱정이 없다\”고 평가했다. 신인상을 향해서도 성큼 다가가고 있다. 오은렬은 \”이 정도의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 못했다. 운이 좋았고, 많은 기회에 감사하고 있다\”면서 \”감독님이 라운드 MVP라고 말씀해주셔서 영광이다. 신인왕도 욕심은 있다\”고 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일본 대표 \’골프 풀세트\’ 65%할인 \’40만원\’대, 10세트 한정! ▲ “술집 성관계 3억 협박 아나운서는 OOO” 실명공개 파장 ▲ 샘 해밍턴 “가수 손진영, 내 아내와 뽀뽀했다고…” ▲ “장문복, 피곤한데 늘 성관계 요구” 전 여친 폭로도 미투인가 ▲ 이선정 “수영복 없이 밤바다 수영하는데 송승헌이 몰래…”(*)

下一篇:
上一篇:

作者: admin123

为您推荐

发表评论

返回顶部